밀본염색약

검찰, '이용구 봐주기 의혹' 서초경찰서 압수수색...보고 자료 등 확보할 듯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1-01-26 00:00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검찰, 오전 10시쯤 서초경찰서 압수수색 시작
이용구 폭행 사건 경찰수사 자료 등 확보 전망
’증거인멸교사·봐주기 수사’ 본격 수사 진행할 듯

[앵커]
이용구 법무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사건을 경찰이 '봐주기 수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서초경찰서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이 차관 고발사건이 배당된 지 한 달여 만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기완 기자!

압수수색은 아직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 검사와 수사관들이 이곳에 도착한 건 오전 10시쯤입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용구 법무부 차관 고발 사건과 관련해 서초경찰서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사와 수사관 등 모두 8명이 이곳 정문으로 들어갔고, 현재 이 차관 사건을 수사했던 형사과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우선 지난해 11월 이 차관의 폭행 사건 수사 당시 조서와 증거 자료 등을 먼저 확보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봐주기 수사 논란이 확대된 만큼 블랙박스 영상 존재 여부에 대해 어느 선까지 보고가 이뤄졌는지 확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지난해 11월 서초경찰서 형사과 소속 A 수사관은 이 차관의 폭행 사건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도 "못 본 것으로 하겠다"고 말한 뒤 윗선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차관도 당시 택시기사를 만나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뒤 지워줄 것을 요청해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고발되기도 했습니다.

이후 이 차관 사건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이 아닌 일반 폭행 혐의가 적용돼 내사 종결됐습니다.

경찰은 국민께 송구스럽다면서도 당시 A 수사관이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던 사실은 최근까지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현재 A 수사관은 대기발령이 조치 된 뒤 서울경찰청 진상조사단에서 감찰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 검찰이 서초경찰서에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이 차관의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경찰의 봐주기 수사 논란에 대한 수사도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이 차관 소환에 앞서 A 수사관과 담당 과장 등에 대한 조사가 먼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초경찰서에서 YTN 박기완[parkkw061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10127115817035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1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dfcs.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